logo

메뉴 건너뛰기

암 발병률로 암보험 필요성 알아보기

암의 발병률은 치료가 쉬운 감기와 비교할 수 없습니다. 사람이 기대수명인 80세까지 생존해 있을 시 암에 걸릴 확률은 35%입니다. 암 발병률만 확인해보아도 암보험이 왜 필요한지에 대한 답을 알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암 진단 시 견뎌내야 하는 무거움에 비하면 암 발병률은 누구든 무시하지 못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치료비용도 기본적으로 천만 원이 넘어가며, 진단받는 암에 따라서 많게는 5천만 원의 치료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에 암보험을 가입하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그래서 암보험을 판매하는 보험회사들은 일반암, 고액암, 소액암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소비자는 우려되는 암을 집중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 뉴스 기사에 따르면, 소액암의 대표 종류인 갑상선암은 35만 명이 겪었으며, 고액암에 속하는 위암으로 25만 명이 피해를 보았습니다. 그 피해는 생명과 연관되어 있기도 하고, 경제적인 부분과도 관련 있겠죠. 이렇듯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많은 사람들이 암을 지녔거나, 지니고 있습니다. 

 

2017년 국립암센터 통계에 의하면 여성보다 남성이 암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다. 남성을 기준으로 두었을 때 10명 중 4명이 암에 걸리고, 여성이 기준일 시엔 10명 중 3명이 암 진단을 확정받습니다. 남성과 여성이 발병률의 차이가 미미해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보았을 때 암 발병률이 높은 건 사실입니다. 그리고 2017년 통계와 2010년 통계를 비교해보았을 때 발병률이 무려 1.3% 상승했습니다. 작은 수치같아 보이지만 실질적으로 다가오는 크기는 작으니 암보험으로 미리 준비하시는 것을 고려 해보시길 바랍니다. 암 발병률이 낮으면 가입할 생각을 안 하겠지만, 발병률이 높은 데다 진단을 받으면 의료비용이 크게 들어가기 때문에 암보험이 필요한 셈입니다. 

 

미리 준비하면 위험상황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으니 암보험 필요성에 대해서도 잘 알아두시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