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메뉴 건너뛰기

암 진단과정

암보험 상품의 보장은 무조건 암 진단을 받아야만 이루어집니다. 그럼 암 진단은 어떻게 이루어지는 걸까요? 자세하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암 진단이 의심되면 의심 신체 부위에 대한 체계적인 검사가 이루어집니다. 내시경을 통해 조직을 검사하는 방법을 병리조직검사라고 합니다. 이 검사법으로 조직을 관찰하여 암 진단의 확실한 여부를 알 수 있는 것입니다. 1번으로 끝나는 검사가 아니고 여러 과정이 필요한 검사인만큼 시간도 많이 소요되고, 검사비용도 많이 부과됩니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아직 암 진단에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검사비용이 부담스러워지는 것입니다. 

 

이 검사에 사용하는 도구도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 침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고, 전신마취를 하여 장기를 꺼내는 수술방법도 있습니다. 환자의 암 의심상황이나, 진행속도에 맞춰 검사법도 달라지게 되니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검사가 끝나고 암 진단에 확정되었을 시 임상의는 진단서를 환자에게 발급합니다. 이 진단서는 암보험 보장을 받으실 때 반드시 제출해야 하니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진단서에는 환자가 가지고 있는 암의 이름뿐만 아니라 정확한 분류코드도 기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계속해서 설명해 보겠습니다. 암 진단이 확정되어 환자에게 조직검사 결과가 보고된 날이 암 확정 진단 시기입니다. 암보험은 암 확정 진단 시기를 기준으로 보상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즉, 진단서를 발급받고 난 후 계약자는 보험금 청구를 할 준비를 하면 되는 것입니다. 

 

암 진단을 받기까지 심적으로 많은 고통이 따를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암 진단 후 치료에 집중하는 방법이 중요합니다. 그 방법 중 하나가 암보험 상품에 가입하여 금전적인 비용을 보상받는 것입니다. 암 진단 후 암보험을 가입하면 보상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반드시 미리 가입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의학기술 발달로 암의 완치율도 점점 상승곡선입니다. 그러니 희망을 잃지 마시고 밝은 모습으로 치료에 전념하시길 바랍니다. 씩씩하게 암을 이겨내는 것이 암 보험으로 경제적인 부분만큼 중요합니다.